Endless Lingering acrylic on canvas 194 cm X 260.6 cm 2015

Endless Lingering acrylic on canvas 194 cm X 260.6 cm 2015

Endless Lingering

While death of body means the end, that of mind exists in a person’s cognition. It is the power of the great arts that gives comfortable and natural stimulus to human mind for a long time. That’s why we pay attention to the endless resonance of the arts. When we consider life and death as the beginning and the end, there is ever-lasting movement between them. Violinist Hyung-Joon, Won and the writer Gian are showing that art does surely live more than meets the eye, by expressing the movement acoustically (music), behaviorally (dance), and visually (art).
The musical program is Bach’s Chaconne: Violin Partita No.02 BWV. 1004 without instrumental accompaniment. Bach’s Chaconne starts with a single minor cord note as if it draws a stroke. The power calmly presses us like gravity, and it is visualized by the pouring technique. The intro of Chaconne repeats at the end of the music. However, violinist Hyung Joon Won gets rid of the last part of the music to tear down the boundary of the begin- ning and the end. This is to show the endless resonance of the arts, which could only exist in one’s mind. While music is played, GIAN’s video images are also played on the screen, which emphasis on temporality by showing the flow of paints and perpetually moving actions mixed to form an organic shape.
You can appreciate both the images of Gian with Bach’s Chaconne and the completed work of art. 
 
끝나지 않는 여운
육신의 죽음은 끝을 말하지만, 정신의 죽음은 사람의 인식(認識)안에 존재한다.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인간의 마음에 오랫 동안 자극을 남기는 것은 위대한 예술의 힘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예술의 끝나지 않는 여운(餘韻)에 집중을 한다. 삶 과 죽음을 시작과 끝이라 하면, 그 사이에는 끊이지 않는 움직임이 존재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씨와 작가 지안은 그 움직임을 청각적(음악), 행위적(무용) 그리고 시각적(미술)으로 표현함으로써 예술이란 눈에 보이는 것을 넘어서 살아있음을 말하고 있다.
연주곡은 15분 가량의 바흐(Bach)의 샤콘느(Chaconne):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Partita No.02 BWV. 1004) 2번 D단 조이다. 바흐의 샤콘느는 한 획을 긋는 듯한 단일된 마이너 코드음으로 시작한다. 그 무게는 마치 중력처럼 자연스럽게 우 리를 차분히 누르며 붓기 기법에 의해 시각화된다. 샤콘느의 시작 부분은 곡의 마지막 부분에 반복된 후 끝이 난다. 하지만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씨는 시작과 끝의 경계를 허물기 위해 곡의 마지막 부분의 제거한다. 이는 곧 정신 속에 존재 할 수 있는 예술의 끝나지 않은 여운을 의미하기 위함이다. 연주를 하는 동안 작가 지안(GIAN)의 영상은 함께 상영이 되는데, 연주가 끝날 때까지 유기적인 형상을 만들어가며 혼영되는 물감의 흐름과 끈임없이 움직이는 행위를 보여줌으로써 시간성을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