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AN

b.1987, Seoul, Korea

Invisibility is one of the main sources of inspiration for Gian. It is her on going pursuit to capture and visualize the intangible forces and abstract concepts. She employs a diverse range of medium that includes painting, drawing, photography and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sculpture.

Her latest series of work visualizes the movement of wind and water. This body of work employs a staining and pouring technique on her painting to create organic and ambiguous forms. The apparent accidental forms are in fact a delicate balance of a controlled pouring method and automatism. On one hand Gian adopts a methodical and intentional placement of paint to the canvas, but on the other she relinquishes her control and allow her intuition and the forces of nature to take control of the movement of the paint.

Parts of this series also include work that directly uses natural elements such as the wind, water, and sound. The process of working with such uncontrollable forces allowed her to learn to embrace freedom and relinquish of control. This also allows her to explore different forms of art to discover and to better understand the natural forces in their world.

The visual impacts of these indefinite and ambiguous works are intended to stimulate an emotional response from the viewers because she believes that abstract forms can resonate with the subconscious mind of the audience. This is her ongoing exploration that art engages in an active relationship with the audience by the process of developing emotional links between the two. This forms the core concept that art cannot exist without the presence of a conscious spirit.

Her interest in the work of Morris Louis and Georgia O’Keeffe particularly inform Gian’s paintings, and drawings, which explores natural shapes and mixing colors also ideas of finding beauty from the nature through expressionist styles.

Gian was born in Seoul in 1987, and educated at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In 2014 she became the adjunct professor in Hanyang University until 2017 and in mid 2017, she became the adjunct professor of The National University of Changwon.

 

지  안

1987, 서울 태생

지안은 눈에 보이지 않는 추상적인 것들을 시각화하는 작업을 한다. 그녀는 페인팅뿐만 아니라 드로잉, 사진, 설치, 퍼포먼스 그리고 조각 등 다양한 형식으로 이 주제를 풀어나간다. 최근 페인팅 작품에는 붓기(pouring) 기법을 사용해 나타나는 유기적인 형태로 바람과 물의 움직임을 시각화하고 있다.  

붓기 기법을 통해 나타나는 형태는 결코 우연적으로만 형성된 얼룩이 아닌 수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지안이 습득한 미묘한 풀어짐과 통제의 결합체이다. 완벽한 통제가 불가능한 기법을 연구하기 때문에 지안은 제어해야 하는 부분과 감각적으로 풀어주어야 하는 지점을 습득하고 있다. 그녀는 물감이 스스로 유영할 수 있도록 자유를 주지만, 그 방향과 움직임에는 적절한 통제를 가한다.

지안의 작업은 자연적 형상에서 영감을 받아 추상적으로 풀어낸 조지아 오키프와 자발적으로 융합된 색감으로써 에너지를 뿜어내는 모리스 루이스의 작품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 지금까지 지안이 추상적인 이미지와 색감을 통해 관람자와 소통하려 했던 이유도 그녀가 이 두 작가의 작품에서 느꼈던 경험에서 나온 믿음이다.

어떠한 요소를 통해서만 보이지 않는 것들을 시각화할 수 있기 때문에, 지안의 최근 사진 작품에서는 천을 통해 그리고 페인팅 작품에서는 색감을 통해 바람과 물의 움직임 그리고 진동을 표현하고 있다. 

지안은 시카고 미대와 홍익 대학교에서 학사와 석사를 수료했으며, 2014년 한양대학교에서 강사로 재직했고, 2017년 창원 대학교에 강사로 재직했다.